그럴듯한 말들... by 키온

기사나 온라인 매체에 올라 온 글들을 보고 있노라면, 멋진 글이나 누구나 공감했을만한 내용의 글들을 올리시는 분들에 감탄을 하게된다.
하지만 정작 그 글을 쓰는 사람이 실제 생활이나 자신을 향한 잣대에서는 무척이나 관대했던 사실들을 알게 되면 그 역시 말뿐이라는 생각이 자꾸 들게 되고 결국 그런 글들을 (혹하게 하는 글들)보게 되면 마음 한구석에 의심의 눈빛으로 보게된다.

한 동안 이 블로그 역시 말뿐이라는 생각 또는 오해가 충분히 들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공개된 블로그에 글을 올리기가 쉽지 않았던 시절이 있었다.  뭐 누가 얼마나 들어와서 본다고 지레 겁을 먹느냐고 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어찌되었던 인터넷 상에 올라간 글들이 캡처되어 두고두고 남아서 회자가 되는 것을 보면, 글을 함부로 쓰고 올리는 것은 점점 어려운 일처럼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다.

어찌되었든 올바른 말을 누구라도 해주면 그나마 감사하게 여기는 것이 당연지사일텐데 왜이리도 걱정과 의심이 많은지 나역시 모르겠다. 

'아는 것과 실천하는 것이 다를 수 없다'는 글을 마음속에 다시 한번 새겨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