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패러다임 시프트 - 블록체인(Blockchain) by 키온

최근에 GPU품귀현상까지 보일 정도로 다시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전자화폐에 대한 재조명과 더불어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논의 역시 증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된 스타트업도 증가하고 있고 기존 SI회사들도 자사의 블록체인 솔루션을 체계화하고 솔루션을 적용하는데 노력을 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어떻게 볼 것이냐에 따라 어떤 분야에 적용을 할 수 있는지도 결정이 되듯이 전자 화폐로만 인식하여 채굴과 관련된 부분만 보는 사람이 있고, 원장(Ledger)를 중심으로 데이터의 보관과 인증의 새로운 방식으로 인식을 하는 경우도 있다.  핵심은 분산시스템으로서 정보가 한 곳에 저장이 되지 않고 계약기반의 정보를 분산된 여러 시스템에 저장하게 됨에 따라 데이터의 변경이나 조작이 거의 불가능하게 된다.  그래서 데이터는 안전하게 저장될 수 있고 서로 다른 시스템간에 데이터를 규격화하지 않아도 되고 API를 만들지 않아도 개별적인 시스템에서 하나의 연맹을 구성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면, 여행서비스를 구축한다고 할 때 항공사의 시스템, 호텔의 예약 시스템 그리고 렌터카의 시스템을 정해진 규약으로 구축하지 않아도 Smart Contract을 이용하여 개별적인 시스템에 원장의 정보를 나누어 가지고 개별적인 블록 단위로 처리를 하게 된다. 해당 정보는 노드별로 나누어져 저장되어 그 노드간의 정보는 서보 복제되기 때문에 한 곳의 정보를 변경(업데이트)하게 되면 새로운 정보들이 또 다시 업데이트 된다. 

블록체인은 이렇게 분산 시스템의 구축으로도 가능하고 의료EMR과 같이 한번 씌여진 데이터는 고유하게 유지가 되기 때문에 변조가 불가능해야 하는 데이터를 저장하고 관리하는 것에도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기타 투표시스템에서도 마찬가지로 안전하게 데이터를 저장하고 인증을 받을 수 있는 대안으로 사용될 수 있다. 

이더리움을 비롯하여 여러 표준이 사용 되기 시작 했으며 이러한 블록체인 기술들은 클라우드 기반에서 그 활용성이 높여지게 된다. 빅데이터와 마찬가지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활용에 더 중점을 두어야 하는 이유도 클라우드 상에서는 아주 쉽게 트렌젝션 노드를 구성할 수 있기 때문에 블록체인의 활용하는 측면에서는 클라우드기반을 솔루션을 반드시 검토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인사동 by 키온



클라우드 활성화에 대한 단상 by 키온

어찌보면 우리나라의 IT수준을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가 아닌가 싶다.
'클라우드를  발전법'이라는 전세계 유일한 클라우드를 발전시키기 위하여 법까지 만드는 나라이다. 정말 대단히 앞서가는 IT국가임에는 틀림이 없다. 이런 선진화된 정부가 지구상에 또 있을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문제는 그 법안의 존재유무보다 클라우드에 대한 인지 수준이 아닐까 한다.
클라우드 발전법은 클라우드 서비스 인프라를 제공하는 업체들을 발전시키는 법안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클라우드를 직접 만들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정작 클라우드에 대한 이해가 없기 때문이기도 하고,  알고 있어도 외국 XX들에게는 내 돈을 주기 싫다는 것도 있다.  또한 디지털 쇄국주의 단면이 느껴진다. '그거 되면, 국내 업체는 다 죽어요'식의 메시지로 외국 기업의 배타적인 메시지를 국내기업 보호(정작 누구를 보호하는지 모르는)로 포장하여 정당화 한다. 이것에는 일부 미디어도 그렇고 이런 부분을 부추기는 업체도 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결국 4~5년과 비교해서 달라진 점이 없다는 것이다.

본질보다는 장기적인 관점보다는 과정상에 발생하는 부정적 측면과 단기적으로 자신에게 이익될 것인지에 대한 것만 생각하기때 벌어지는 일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다.  국내 IT서비스 업체의 클라우드가 해외의 클라우드와 공정한 경쟁이 되기를 바라지만 여전히 그들이 무기는 기능이 아닌 애국이라는 것 밖에 없다는 것이 왠지 슬프다는 생각이 든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