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을 잘 한다는 것. by 키온

지난주 회사의 송년모임 자리는 아쉽게도 나를 포함하여 몇몇 사람들의 부서 환송식이 되어 버렸다.
6개월남짓되는 공공사업부의 기간에 대해서는 아쉬움 뿐만 아니라 너무 짧게 머물다 가게 되는 미안함이 크다. 인턴도 아니고... 회사에서 중요한 업무라고 볼 수 있는 자리를 차지해 놓고는 몇개월만에 다른 부서로 이동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 일임에는 틀림이 없다. 그 사정은 개인적인 욕심이 절반을 차지하는 일이라 나중에 따로 이야기를 하더라도 부서에 계신 분들에게는 송년모임 자리에서 나 역시 그 아쉬움을 말씀드렸다. 

많은 분들이 인사치레라고 생각이 들지만 그래도 그 동안 많은 도움을 받았노라고 이야기를 해주셔서 그 나마 위안이 되었다. 또 이런 분이 오시겠냐며 역으로 많은 위로와 칭찬을 해주셨다. 나 역시 더 뛰어난 분이 오실테니 걱정 마시라 전했다. 
송년모임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과연 일을 잘 한다는 것, 그리고 회사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란 어떤 사람인지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뜬금없이 말이다. 

학력이 뛰어난 사람?
경력이 뛰어난 사람?
대인관계가 좋은 사람?
그야말로 업무능력(일처리)가 빠른 사람?

과연 어떤 사람이 회사에 그리고 동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일까?

솔직히 나는 위에 언급한 카테고리 어디 하나도 포함이 되지 않는다. 다만 일을 하는데 있어서 회사가 나에게 요구하는 것 그리고 동료들이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해서 성실하게 대응을 하려고 하는 것 하나만은 스스로도 인정을 한다.  내 자신의 이익을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대해서는 제한을 두지 말고 상대가 요구하는 것에 대한 이해 그리고 최대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는 것 밖에는 없다. 

그런데 실제 우리는 그런 사람을 뽑지 않는다. 
이력서 상에 좋은 경력과 학력을 가지고 있으며 인터뷰 시에 좋은 대답하는을 하는 능력만으로 결정한다. 물론 좋은 학력이나 경력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자세를 검증하기 어렵기 때문에 우리는 겉으로 보여진 모습만으로 채용을 할 수 밖에 없다.  아니 어쩌면 항상 쉬운 선택을 하고 나중에 고민을 떠안아 버리는 것인지도 모르다. 

일을 잘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자랑질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내가 정말 회사에서 필요한 사람인가?라는 생각이 누구나 들때가 있기 때문에 그 때의 대답은 언제나 나는 누구에게 도움을 주고 있는가를 알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이렇게 이른 일요일 새벽에 끄적거려 본다.      
      



또 다른 패러다임 시프트 - 블록체인(Blockchain) by 키온

최근에 GPU품귀현상까지 보일 정도로 다시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전자화폐에 대한 재조명과 더불어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논의 역시 증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된 스타트업도 증가하고 있고 기존 SI회사들도 자사의 블록체인 솔루션을 체계화하고 솔루션을 적용하는데 노력을 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어떻게 볼 것이냐에 따라 어떤 분야에 적용을 할 수 있는지도 결정이 되듯이 전자 화폐로만 인식하여 채굴과 관련된 부분만 보는 사람이 있고, 원장(Ledger)를 중심으로 데이터의 보관과 인증의 새로운 방식으로 인식을 하는 경우도 있다.  핵심은 분산시스템으로서 정보가 한 곳에 저장이 되지 않고 계약기반의 정보를 분산된 여러 시스템에 저장하게 됨에 따라 데이터의 변경이나 조작이 거의 불가능하게 된다.  그래서 데이터는 안전하게 저장될 수 있고 서로 다른 시스템간에 데이터를 규격화하지 않아도 되고 API를 만들지 않아도 개별적인 시스템에서 하나의 연맹을 구성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면, 여행서비스를 구축한다고 할 때 항공사의 시스템, 호텔의 예약 시스템 그리고 렌터카의 시스템을 정해진 규약으로 구축하지 않아도 Smart Contract을 이용하여 개별적인 시스템에 원장의 정보를 나누어 가지고 개별적인 블록 단위로 처리를 하게 된다. 해당 정보는 노드별로 나누어져 저장되어 그 노드간의 정보는 서보 복제되기 때문에 한 곳의 정보를 변경(업데이트)하게 되면 새로운 정보들이 또 다시 업데이트 된다. 

블록체인은 이렇게 분산 시스템의 구축으로도 가능하고 의료EMR과 같이 한번 씌여진 데이터는 고유하게 유지가 되기 때문에 변조가 불가능해야 하는 데이터를 저장하고 관리하는 것에도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기타 투표시스템에서도 마찬가지로 안전하게 데이터를 저장하고 인증을 받을 수 있는 대안으로 사용될 수 있다. 

이더리움을 비롯하여 여러 표준이 사용 되기 시작 했으며 이러한 블록체인 기술들은 클라우드 기반에서 그 활용성이 높여지게 된다. 빅데이터와 마찬가지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활용에 더 중점을 두어야 하는 이유도 클라우드 상에서는 아주 쉽게 트렌젝션 노드를 구성할 수 있기 때문에 블록체인의 활용하는 측면에서는 클라우드기반을 솔루션을 반드시 검토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그것이다. 
 

인사동 by 키온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