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ing back and forward - 2021/01/01 일상다반사

2020년 코로나 문제를 떠나서 생각해 보면 회사에서 더 중요한 직책을 맡기도 하고 나름 성공적으로 비즈니스를 진행했던 것 같다. 물론 여전히 인도나 싱가포르 그리고 호주의 생경한 고객사 이름을 들을 때 마다 배울 것이 많은 상태이긴 하지만 팀을 어느 정도 안정화 시키고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어느 정도 성과가 나오고 있는 상태여서 꽤나 보람을 느낄 수 있는 해였다.

또한 출장이 없어진 덕분에 사이클도 많이 즐길 수 있어서 어느 해보다 더 많이 달리고 백두대간 코스를 타면서 더 아름다운 대한민국을 다시 발견했다. 이제 사이클은 뗄래야 뗄수 없는 운동 아니 생활이 되어 버렸다. 

그리 민감하게 행동하는 처지는 아니지만 국가의 정치적 상황에 대해서는 좌절과 분노가 있긴 했어도 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에 대한 감사함을 가질 수 있었다. 눈에 보이는 결과나 어떤 세력을 이기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바르게 가고자 하는 그 과정에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의미가 있다고 본다.

또한 온라인에서 여전히 내가 느끼는 불편함, 그것의 기원이 되는 무지와 편향적 사고들과 맞닿는 것이 여전히 어렵지만 그래도 나이듦에서 오는 안정감이랄까 아니 무감각이 더 맞는 표현일지도 모르겠지만 조금은 이해하고 덜 반응하게 된 내 자신을 발견하기도 했다. 

얼마전 인터넷에서 읽은 배우 김여정씨가 한 말이 기억에 꽂혀있다. 
'경험에서 오는 오염' 
뭘 그리 많이 알고 살았는지 조금만 아는 내용이 나와도 내 주장을 굽히기를 어려워 했는지... 창피하기 그지없다.
타인에게 배우려고 하지 않고 가르치려 했다. 내 안의 텅빈 부족함에 그 공허한 울림이 아무리 붙잡아도 멈추질 않는다.

나는 기존 세대들 처럼 오염되지 말아야지 하며 그녀의 말에 100% 공감을 하면서도, 뒤 돌아 나의 이익에 내가 속한 집단의 이익앞에서는 날이 무뎌지고, 흐르는 물위의 낙옆처럼 움직이게 된다.  

그래도 가끔은 이렇게 글을 쓰면서 흐트러진 마음을 슬그머니 다시 잡아본다.
적어도 오는은 1월1일이니까 말이다.  

2020년 그리고 2021년 일상다반사

2020년, 어릴적에는 이때가 되면 자동차가 하늘을 날아다니고, 일반인도 우주여행을 하게 될 줄 알았다.
뭐 아주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자동차는 막히고 지하철은 사람이 가득한 채로 매일매일 사람들을 실어 나르고 있다. 우주는 커녕은 해외도 못나가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전염병이 창궐하여 모든 삶이 바뀌었다. 여전히 건강하게 많은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지만 바이러스의 공포 그리고 무지와 가난함은 여전히 우리의 삶을 어렵게 한다. 

기술이 점점 발전하지만 그 기술틈 사이에는 허점이 너무 많아 부작용도 만만치 않게 발생한다. 누구나 인터넷을 사용하지만 누구나 제대로 된 정신으로 글을 올리는 것이 아닌 것 처럼 지금의 인터넷에는 너무나 많은 쓰레기 같은 정보들 아니 진짜같이 보이려는 가짜 정보가 너무 많아졌다. 

2030년 아니 2040년이 되어도 달라질 것은 없어보이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지게 되는 것중에 하나는 그나마 서로의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는 점이고 문제가 보이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뭐가 문제이고 그 문제를 말하는 것이 불가능한 시대는 더 이상 없을 것 같다. 적어도 앞으로 5~6년간은 말이다. 

2020년은 누구에게나 기억될 수 밖에 없는 고난한 해였다. 2021년에는 좀 더 나아지기를 희망하지만 그 모습이 과거와 같은 일상을 그대로 찾기에는 어려울지도 모르겠다. 

그것이 변화고 진화라면 받아 들여야하겠지만 말이다.  


구인구직 일상다반사

그 동안 팀에서 일을 했던 직원이 다른 팀으로 이동하게 되어 새롭게 사람을 뽑게 되었다.
뭐 관리자들이 늘 하는 일이니 새로울 것도 없는 일이지만, 늘 사람을 뽑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느끼게 된다. 
얼마전에 뉴질랜드에서 일 할 직원을 뽑는데에도 우여곡절이 있었긴 했지만, 해외에서 사람을 뽑는 경우에는 100% 서류와 전화 인터뷰로 결정되기 때문에 인터뷰어마다 사람에 대한 피드백의 차이가 많다.
물론 리크루터들로 부터 받는 정보도 참고할만 하지만 실제 일을 해야 하는 관리자 입장에서는 여간 어려운 일이다. 

어찌되었던 뉴질랜드에서 일 하게 될 직원도 결국은 작년에 오클랜드에 출장갔을 때 만났던 사람중에 한명이 되었다. 기술적인 부분에 대해서 약간의 걱정이 있긴 했지만, 충분히 열정을 보여주기도 했고 일에 대한 욕심이 없었다면 처음 좀 어렵지 않겠냐는 피드백을 받고 다시 지원을 하지는 않았을테니...

일단, 또 다시 사람을 뽑아야 하는 입장에서 보면 기술이나 경험등 여러가지 요소가 있겠지만 팀과 얼마나 잘 융합 되면서도 본인 만의 색깔을 가지고 새롭게 팀에 활력을 불어주기를 바라는 기대사항도 적지 않다. 게다가 팀 특성상 영어까지... (없을라나?)

몇몇 분들에게 슬쩍 물어보았지만, 본심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다들 '해당 능력을 가지고 있지 않아서...','제가 좀 그쪽에 경험이 없어서...' 좋은 말로 고사를 해주셨다.  아쉽기는 하지만 본인들의 선택이니 존중할 수 밖에 없으니...
또 어찌 생각해 보면, 현재 맡고 있는 팀의 특성상 안해본 일들을 또는 새로운 일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부딪혀 가며 일을 해야 하는 성격이라 JD에서부터 자신감이 없다고 하면 팀에 합류해도 문제가 될 것은 뻔하다.(뭐 사실대로 피드백을 제공했다는 가정하에...)

늘 그렇지만 인생의 기회는 주변에 널려 있다. 다만 찾지 못할 뿐...
  
  

1 2 3 4 5 6 7 8 9 10 다음